호빠의 자존심은 선수들의 와꾸라고 생각합니다

지난번 여행 갔을때 늦은 점심을 맛보러 호빠을 찾아갔어요.

다채롭게 조리된 호빠 선수로 유명한 곳 답게 맛과 비쥬얼 모두 정말 만족스러웠던 곳이에요.

예약

이번에 방문했던 강남 호빠는 섭지코지에서 일출로방면으로 가니 8분 정도 걸렸어요.

멀리서도 눈에 들어오는 핑크빛 외관덕에 헤매지 않고 도착할 수 있었답니다.

가게 앞쪽으로는 주차장도 널찍하게 완비되어 파킹하는 것도 수월했죠

영업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니 유의 후 방문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실내로 들어오니 손세정제와 방명록이 눈길을 끌었어요

요즘처럼 위생에 민감한 시기에 청결을 유지하는 것 같아 안심이 되었죠

이윽고 둘러봤던 호빠의 홀은 환한 분위기가 인상적이었어요

탁 트인 창으로 바닷가까지 한눈에 보여서 앉아있기만 해도 힐링이 되는 것 같았거든요.

저희도 자리에 앉아 강남 호빠 마담으로 주문을 넣었어요.

이때 현지분들이 극찬을 한 선수도 추가로 오더를 해줬답니다.

잠시 후 직원분이 기본 세팅부터 빠르게 해주셨는데요.

예쁜 식기류들이 깔끔해서 위생적으로 관리되는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어요. 물론 물티슈도 함께 줬고요.

같이 시켰던 음료부터 맛보기로 결정했답니다,.

망고에이드로 목을 축였는데 입에 넣자마자 달짝찌근한 과일향이 팡팡 터지더라고요.

같이 시켰던 파인애플쥬스는 얼음이 곱게 갈려져 있었는데요.

호빠에서 과일잔에 주셔서 먹는 즐거움까지 배로 느껴지던 순간 이었어요. 그래서 쉴새 없이 사진을 찍었네요.

뒤이어 주인공인 강남 호빠 마담도 등장을 해줬답니다.

자주 접하던 호스트바 다채롭게 조리된 모습을 보니 자연스레 군침이 꼴깍 삼켜졌네요.

기본으로 나오는 소스도 총 3가지 종류였답니다.

칠리와 과일, 크림인데 꾸덕한 식감부터 각기 다른 감칠맛 까지 나무랄데가 없었어요.

이밖에 입가심을 할 수 있는 피클도 나오더라고요.

약간씩 느끼질때마다 하나씩 먹었더니 상큼한 채즙이 입안을 정돈시켜주는게 느껴지더라고요.

이어서 바삭하게 튀겨진 호스트바 선수튀김부터 살펴봤는데요

깨끗한 기름에 조리되어서 빛깔이 맑았고 튀김옷이 얇아서 호스트바 선수의 담백함을 즐기기 무리없었어요.

같이 나온 호빠만의 칠리소스에 찍어서 음미해주기도 했답니다.

머리부분부터 꼬리까지 통째로 먹어도 비린 맛 없이 꼬소해서 취향저격이었어요.

그 옆에 있었던 호스트바 선수튀김도 길쭉길쭉하게 튀겨져 나왔어요.

먹기위해 반으로 톡 잘랐는데 호스트바 선수가 반질반질한게 얼마나 신선한지 알 수 있었어요.

이번에도 매콤한 칠리소스에 곁들여 봤는데요.

전혀 질기지 않았고 몇번 씹으니 바다내음을 뿜어내며 녹아내리더라고요.

큼직한 꽃게튀김은 반으로 잘라줬답니다.

몸통을 보자마자 감탄이 터져나올 정도로 살이 빼곡하게 채워져 있었어요.

그런가하면 닭고기도 갖은 채소와 함께 조리되어 나오더군요

육즙도 꽉 차있고 불향까지 더해지니 감칠맛이 배로 상승하는 것 같았답니다.

가리비는 통통한 알맹이 위로 치즈가 덮여져 있었어요.

톡 하고 떼낸 후 맛봤는데 쫀쫀한 텐션감도 뛰어났고 짭짤하게 간이되서 맛깔지더라고요.

비슷하게 나온 홍합도 알맹이가 실했답니다.

음식을 먹을 수록 아, 호빠은 선도 높은 재료만 사용하는 구나 인정할 수 밖에 없었어요.

입이 물린다는 생각이 들때는 선수 초이스을 집어줬어요.

콘을 톡톡 떼낸 후 씹었는데 너무 꼬소로웠고 다시한번 식욕이 돋아나는 것 같았답니다.

어느정도 호스트바을 맛본 후 마담과 선수도 먹어봤어요.

고슬고슬하게 볶아진 밥 사이로 파인애플이 잔뜩 들어가 있어서 군침이 돌았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